• 한국어
    English
    简体中文
    繁體中文
    한국어
    Tiếng Việt
    ไทย
    Indonesia
  • |
피드백
x 문제 피드백
현재위치: 홈페이지 > 핫 뉴스

핫 뉴스

한국 축구, 中원정 무패 기록 깨진 ‘창사’는 어떤곳? ‘승리 기운’서린 땅

23일 중국 창사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중국 원정 무패 기록이 깨졌다. ‘창사 참사’라는 표현이 등장할 정도로 충격적인 결과다.

2017-03-24 14:10:49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순위…한국 2위 유지

우리나라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에서 2위를 유지했다.

2017-03-24 14:08:13
'중국에 충격패' 한국, 향후 일정도 쉽지 않다

9회 연속 월드컵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의 남은 여정이 쉽지 않아 보인다.

2017-03-24 13:58:30
기성용 "선수·코치 모두 변해야…안 그러면 월드컵 못 나가"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중국전 패배 후 대표팀에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2017-03-24 13:48:36
'유야 결승골' 일본, UAE 원정서 2-0 완승.. B조 2위 유지

일본이 쿠보 유야(24)의 결승골을 앞세워 지난해 9월 아랍에미리트(이하 UAE)에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2017-03-24 13:36:47
이란, 카타르에 1-0 승리...한국에 4점차 조 선두 수성

이란이 카타르를 꺾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의 8부 능선을 넘었다.

2017-03-24 13:34:46
[WC예선] ‘파울리뉴 3골’ 브라질, 우루과이에 4-1 역전승… 본선 청신호

네이마르의 환상골을 앞세운 브라질이 적지에서 우루과이를 제압했다.

2017-03-24 13:23:24
[WC예선] ‘메시 결승골’ 아르헨, 칠레에 1-0 진땀승...3위 도약

복수에 성공했다. 아르헨티나가 칠레를 꺾고 남미예선 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2017-03-24 13:20:51
[WC예선] ‘공한증 또 깨졌다’ 한국, 중국 원정서 0-1 충격패...월드컵 본선행 빨간불

공한증이 또 깨졌다. 볼 점유율은 높았지만 실속이 없었다. 슈틸리케호가 중국 원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며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2017-03-24 13:17:33
메시-이과인-아구에로 총출동…아르헨, 칠레전 선발 선공개

아르헨티나가 칠레전에 나설 베스트11을 공개했다.

2017-03-23 17:07:47
장벽 쳤던 중국, 명단 공개도 연막작전?

'철통 보안'을 이어가고 있는 중국 대표팀이 황보원과 위하이를 23명의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중국 현지 언론은 명단이 조정될 가능성을 제기했다.

2017-03-23 17:06:56
뢰브 감독, "포돌스키의 결승골, 특별한 작별"

독일의 요하임 뢰브 감독이 자신의 은퇴경기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루카스 포돌스키를 극찬했다.

2017-03-23 11:20:51
[친선전] '포돌스키 은퇴 자축포' 독일, 잉글랜드에 1-0 승...7G 무패

독일이 루카스 포돌스키의 은퇴 자축포로 잉글랜드에 승리를 거뒀다.

2017-03-23 11:19:59
UEFA 회장, "바르사-PSG전 주심, 징계 없다"

예상했던 대로 징계는 없었다. 유럽축구연맹(UEFA)의 알렉산더 체페린 회장이 바르셀로나와 파리 생제르맹(PSG)의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주심을 맡은 데니스 아이테킨에 대한 징계는 없을 것이라 전했다.

2017-03-23 10:58:17
무리뉴의 맨유, '바르사 DF' 알바 노린다(英언론)

주제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최근 입지가 좁아진 바르셀로나의 왼쪽 풀백 호르디 알바(28)를 노리고 있다.

2017-03-23 10:57:32
체흐, 부상으로 4주 이탈... 아스널 4위 진입 '적신호'

아스널 수호신 페트르 체흐(35)가 부상으로 한 달간 그라운드를 떠난다.

2017-03-23 10:56:42
UEFA 회장 “유럽 내 ‘48개국’ WC 개최할 수 있는 국가 없다” 지적

알렉산더 체페린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이 월드컵 출전국 확대에 대해 불만어린 시선을 내보냈다.

2017-03-22 11:53:33
바르사, 공격 보강 방침...그리즈만-디발라 물망

다음 시즌 변화가 예상되는 바르셀로나가 공격수 보강 의지를 나타냈다. 앙투완 그리즈만과 파울로 디발라(23, 유벤투스)가 최우선 영입 타깃으로 꼽혔다.

2017-03-22 11:53:29
베예린, "벵거에 대한 충성심, 돈 이상의 가치"

아스널의 헥토르 베예린이 아르센 벵거 감독에 대한 충성심을 내비쳤다.

2017-03-22 11:23:18
루니, 이번 시즌 후 에버턴 복귀 예정(英 인디펜던트)

웨인 루니(3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에버턴 복귀가 점점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2017-03-22 11:21:19
독일 대표팀 은퇴 포돌스키, 잉글랜드전서 '주장완장'

13년 동안 정들었던 독일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반납하는 루카스 포돌스키(32ㆍ갈라타사라이)가 잉글랜드와 평가전에서 '주장 완장을 차고 화려한 은퇴식을 치른다.

2017-03-22 10:34:48
맨유, '미국 투어' 일정 확정...바르사-맨시티-레알과 맞대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미국에서 FC 바르셀로나, 맨체스터 시티, 레알 마드리드 등과 맞대결을 펼친다.

2017-03-22 10:33:19
[오피셜] 토트넘, 올여름 미국 투어 떠나...PSG-로마전 성사

손흥민(24)의 토트넘 홋스퍼가 올여름 미국 투어를 떠난다.

2017-03-22 10:32:33
벵거 감독, 아스널 떠나나? PSG 제안 받았다

아스널 아르센 벵거(67) 감독의 거취가 뜨거운 관심을 받는 가운데 파리 생제르망(PSG)이 움직임을 시작했다.

2017-03-21 11:05:02
호기심에서 분노로. 마지막 단계로 접어드는 벵거의 시대

아르센 벵거와 아스날의 길고 긴 작별 인사는 이제 엉망으로 늘어진 이혼 소송처럼 변해가고 있다. 복도에 널브러진 장비 가방, 전쟁 중인 가족들, 분노에 치를 떠는 옛 친구들...모두가 서로를 등지기 시작한 것이다. 과거의 영광들을 기념하는 사진첩은 불태워졌고, 소중한 기억들은 잿더미로 변했다. 한 때 아스날 FC를 하나로 뭉치게 하고, 열정을 불어넣었던 전설은 이제 구단을 분열시키고, 상처 주고 있다.

2017-03-21 11:04:02
'전성시대' 네이마르, "언젠가는 EPL에서 뛰고 싶다"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바르셀로나의 차기 에이스 네이마르(25)가 언젠가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싶다고 밝히면서 훌륭한 리그라고 평가했다.

2017-03-21 10:33:02
퍼거슨 전 맨유 감독 "2008년 챔스 박지성 제외, 지금도 후회해"

27년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를 이끈 알렉스 퍼거슨(75)이 박지성(36)을 다시 기억했다. 2007-2008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뛰게 하지 못했던 사연을 언급하면서 교체 선수 명단이 늘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7-03-21 10:29:09
29살 나겔스만 감독, 독일축구협회 올해의 감독상 수상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호펜하임을 이끄는 1987년생의 젊은 지도자, 율리안 나겔스만(29)감독이 '2016년 올해의 독일 감독상'을 받았다.

2017-03-21 10:27:51
[오피셜] 호날두, 2016 포르투갈 최고 선수 등극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 레알 마드리드)가 포르투갈 최고 선수에 선정됐다.

2017-03-21 10:27:12
[오피셜] 체흐, 체코 올해의 선수로 선정...'통산 9번째'

아스널의 수문장 페트르 체흐(34)가 2016년을 빛낸 체코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통산 9번째 수상이다.

2017-03-21 10:26:24
1페이지,모두44페이지, 30 개/페이지,총1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