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문제 피드백
현재위치:홈페이지 종합 스포츠

'펄펄 난' 이바나, 도로공사에 날개를 달다

2017-11-29 09:30:36 | 작자:이혜진 | 출처:네이버 스포츠
개요: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완전한 컨디션’ 이바나 네소비치(29), 도로공사에 날개를 달다.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완전한 컨디션’ 이바나 네소비치(29), 도로공사에 날개를 달다.

프로배구 도로공사는 28일 경기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도드람 2017~2018시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6-24 25-20 25-22)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파죽의 3연승이다. 이로써 도로공사는 시즌 6승(4패)째를 올리며 선두 현대건설(7승3패)의 뒤를 바짝 뒤쫓게 됐다. 두 팀 모두 승점은 20점으로 같지만, 현대건설이 다승에 앞서 있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시즌 성적 5승4패, 승점 15점으로 4위에 머물렀다.

승부처는 1세트였다. 시작과 동시에 흐름을 가져간 쪽은 IBK기업은행이었다. 4-4 동점에서 고예림의 블로킹을 시작으로 대거 5점을 연속해서 올렸다. 그러나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한 쪽은 도로공사였다. 21-24로 몰린 상황에서도 도로공사는 포기하지 않았다. 상대 범실과 이바나의 백어택으로 기어이 24-24 듀스를 만들었고, 기세를 몰아 세트를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1세트에서의 극적인 역전승이 2, 3세트에도 영향을 미쳤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이날 승리의 수훈갑은 단연 이바나다. 서브에이스 하나를 포함해 26득점을 올리며 확실한 해결사 역할을 자처했다. 26득점은 양 팀 통틀어 이날 최다 득점이다. 공격의 절반 가까이(46.2%)를 책임지면서도 공격성공률 45.5%를 기록했다. 다소 많은 범실(5개)이 옥에 티였으나, 전반적으로 몸놀림이 가벼워 보였다. 이바나표 호쾌한 백어택은 중요한 순간마다 빛을 발했다. 특히 1세트에만 11득점을 올리며 초반 분위기를 느슨하지 않게 끌고 가준 것이 컸다.

이바나가 살아나면서 도로공사는 순위 싸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바나가 이번 시즌 10경기에서 기록한 성적은 평균 25.2득점(3위), 공격성공률 40.62%(8위). 준수하다. 다만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큰 부상은 아니었지만, 어깨 통증으로 고전했다. 공격성공률이 조금 떨어지는 듯했다. 검진 결과 별다른 이상은 나오지 않았음에도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이 이바나의 훈련시간은 조절한 이유다. 하지만 이바나가 이날 100% 가까운 컨디션을 보여줌에 따라 도로공사는 앞으로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