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문제 피드백
현재위치:홈페이지 종합 스포츠

[SW 위크엔드스토리③]'연애도 당당' 김연경 "언제나 열려있어요"

2017-09-30 09:40:04 | 작자:권영준 | 출처:네이버 스포츠
개요:[스포츠월드=권영준] “배구는 배구고, 연애는 연애죠. 언제나 열려있어요.”


[스포츠월드=권영준] “배구는 배구고, 연애는 연애죠. 언제나 열려있어요.”

그가 털어놓은 말 한마디마다 강스파이크만큼 시원시원하다. 꾸밈도 없고 거침도 없다. 배구 코트에서는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식빵’을 외치기도 하지만, 카메라 앞에서는 “전지현 같은 느낌 아니에요”라며 당당하게 웃는다. 한국 배구 최고의 월드 스타, 바로 김연경(29·상하이 구오후아)의 이야기이다. 최근 빡빡한 국가대표팀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걸크러쉬’ 김연경을 스포츠월드가 27일 그의 자서전 출간 기념회가 열린 강남의 한 서점에서 직접 만났다. 그동안 지겹게 나온 대한배구협회 이야기, 김치찌개 이야기, 리시브 이야기는 잠시 접어두고 오롯이 ‘사람 김연경’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①”요즘에 눈물이 많아졌어요. 나도 사람이었어요.” ①‘눈물’ 많아진 김연경 "오히려 기뻐요" 이유는? ②’화장품 광고’ 김연경 “전지현 느낌에 깜짝” ③‘연애도 당당’ 김연경 ”언제나 열려있어요” ④김연경, 처음 털어놓은 ‘중국행 진짜 이유’

▲”연애? 나는 언제나 열려있어요”

연애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그는 “연애 얘기 왜 나오지 않나 했다”며 기다렸다는 듯이 “나는 언제나 열려다. 당장이라도 기회가 된다면 연애를 하고 싶다”라고 당당하게 털어놨다. ‘보통 선수들은 연애보다 배구에 집중하고 싶다는 말하는 경우가 많다’고 되묻자 그는 “연애는 연애고, 배구는 배구”라며 “나도 알게 모르게 썸도 타고, 만나기도 한다. 아까 말하지 않았나. 항상 열려 있다고. 아직 잘 맞는 남자를 만나지 못했을 뿐이다”고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몇 해 전 그는 한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180cm 이상의 남자를 이상형이라고 꼽았다. 그 이상형이 아직도 유효하냐는 질문에 코웃음을 치며 “180cm도 정말 최대한 양보한 건데”라고 눈썹을 치켜세우더니 “솔직히 내가 192cm인데, 180cm면 12cm나 차이가 난다. 다른 건 몰라도 나와 비슷해야 하지 않겠나. 나보다 작더라도 차이가 크게 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뜻이다”고 털어놨다.

운동선수와의 만남에 대해서는 “나도 그 생각을 해봤다”고 맞장구를 치며 “좋을 것 같다. 서로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많고, 패턴을 잘 알기 때문에 그만큼 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얘기하지만, 나는 언제나 모든 것에 열려있다”고 말해 현장에 또 웃음 폭탄을 터트렸다.

young0708@sportsworldi.com

김연경이 지난 27일 자신의 에세이 ‘아직 끝이 아니다’의 출간 기념 사인회가 열린 강남구 한 서점에서 스포츠월드와 인터뷰를 한 뒤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 김두홍 기자


관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