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문제 피드백
현재위치:홈페이지 종합 스포츠

'초보 감독'이 달아준 날개, 데뷔전 승리로 보답한 '백업 세터'

2017-09-14 14:39:25 | 작자:이정수 | 출처:네이버 스포츠
개요: [천안=스포츠서울 이정수기자]두 명의 신임 감독이 사령탑으로서 첫 공식 경기에 나섰다. 백업이 주 역할이었던 두 명의 세터도 ‘닭장’에서 벗어나 ‘코트 위의 감독’으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초보 감독이 마음껏 날아보라며 날개를 달아주자 세터들은 ‘2인자’ 꼬리표를 떼고 화려하게 비상했다. 그리고는 자신에게 신뢰를 보낸 신임 감독에게 ‘데뷔전 첫 승’을 선물로 안겨줬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이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KGC인삼공사와 첫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제공 | 한국배구연맹


[천안=스포츠서울 이정수기자]두 명의 신임 감독이 사령탑으로서 첫 공식 경기에 나섰다. 백업이 주 역할이었던 두 명의 세터도 ‘닭장’에서 벗어나 ‘코트 위의 감독’으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초보 감독이 마음껏 날아보라며 날개를 달아주자 세터들은 ‘2인자’ 꼬리표를 떼고 화려하게 비상했다. 그리고는 자신에게 신뢰를 보낸 신임 감독에게 ‘데뷔전 첫 승’을 선물로 안겨줬다.

한국배구연맹(KOVO) 주최로 13일 충남 천안시의 유관순체육관에서 막을 올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에서는 ‘초보 감독’들의 데뷔무대가 이어졌다. 올해 처음으로 프로팀을 맡은 신임 사령탑들이 산전수전 다겪은 베테랑 감독들을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였던 경기였다. 여자부에서는 현대건설 신임 사령탑 이도희 감독이 서남원 감독의 KGC인삼공사를 상대했다. 뒤를 이어 신진식 감독이 전통의 명문 삼성화재를 이끌고 백전노장 박기원 감독의 대한항공을 상대했다. 신예 감독들이 승리를 거두며 파란을 예고했다.

현대건설은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3-2(25-23 21-25 23-25 26-24 15-12) 승리를 거뒀다. 2, 3세트에 흔들리던 현대건설은 4세트부터 세트플레이가 맞아들면서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경기를 마친 이도희 감독은 긴장이 덜 풀린 표정으로 “감독자리가 굉장히 어렵다. 첫 경기부터 풀세트로 호되게 치렀다”면서 “선수들에게 감독데뷔 첫 경기에서 첫 승을 거두게 해줘 고맙다고 인사했다”고 말했다. 서브 리셉션과 수비에 힘을 보태줄 리베로 김연견과 레프트 황민경이 대표팀에 차출됐고, 간판 센터 양효진이 허리통증으로 출전하지 못했지만 다양한 루트를 활용한 빠른 공격을 선보였다. 그 중심에는 시원스러운 점프토스로 공격수들의 타점을 살려낸 이다영 세터의 활약이 있었다. 지난 시즌까지 염혜선(IBK기업은행)에 가려 백업이었던 이다영은 명세터 출신의 이 감독 체제에서 야전사령관으로 낙점받아 혹독한 조련을 거쳤다. 이날 엘리자베스(31점)와 황연주(22점)는 물론이고 한유미(12점)와 김세영(11점)까지 살려내는 볼 배분으로 이 감독에게 승리를 선물했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이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제공 | 한국배구연맹


삼성화재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인 대한항공을 상대로 3-2(26-28 25-22 25-23 23-25 15-11) 승리를 일궈냈다. 외국인 공격수 타이스가 네덜란드 대표팀 일정을 소화하던 중 부상을 안고 돌아와 이번 컵대회에는 나설 수 없게 됐지만 국내선수들만으로도 만만치 않은 경쟁력을 보여줬다. 대한항공이 1세트 막판부터 간판 공격수 가스파리니를 투입한 점을 고려하면 의미있는 승리였다. “감독이 긴장하면 선수들에게도 영향이 간다”던 신 감독은 “감독이 되니 생각이 많아지고 머릿 속이 복잡해지더라. 간밤에 잠을 잘 못잤다”며 멋쩍게 웃었다. 현역시절 거침없는 공격수였던 신 감독은 박철우를 용병처럼 활용하며 공격수 많기로 소문난 대한항공과 화력으로 맞섰다. 김규민과 박상하를 활용한 재빠른 중앙속공도 날카로웠다. 이날 삼성화재 공격수들을 춤추게 한 것은 황동일 세터였다. 황동일은 삼성화재의 붙박이 주전 세터였던 유광우가 박상하의 보상선수로 우리카드의 유니폼을 입으면서 백업에서 벗어났다. 신 감독은 “황동일이 잔실수가 많다. 경기를 치르며 자신감을 얻으면 더 완성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날 경기를 통해 제대로 자신감을 채우게 됐다.


관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