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문제 피드백
현재위치:홈페이지 종합 스포츠

다른 팀은 알려나, 알레나 있는 이 기분

2017-09-13 14:39:54 | 작자:김흥순 | 출처:네이버 스포츠
개요:[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가 2년 연속 돌풍을 예고했다. 중심은 주포 알레나 버그스마(27 ·미국)다. 알레나는 두 시즌 연속 인삼공사와 함께 한다. 지난 5월 재계약하고 8월7일 팀에 합류했다. 서남원 인삼공사 감독(50)은 "(알레나가) 동료와 팀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고 귀띔했다. 알레나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삶이 행복하다"고 했다.

KGC인삼공사 알레나[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가 2년 연속 돌풍을 예고했다. 중심은 주포 알레나 버그스마(27 ·미국)다. 알레나는 두 시즌 연속 인삼공사와 함께 한다. 지난 5월 재계약하고 8월7일 팀에 합류했다. 서남원 인삼공사 감독(50)은 "(알레나가) 동료와 팀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고 귀띔했다. 알레나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삶이 행복하다"고 했다.

한 달 동안 호흡을 맞춘 결과물과 V리그 판도를 미리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다. 2017 천안 ·넵스컵 프로배구대회(13~2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 한국배구연맹(KOVO)이 주관하는 컵 대회다. 인삼공사는 현대건설, 흥국생명과 조별리그 B조에서 경쟁한다. 상위 두 팀이 준결승에 나가 A조와 대결하고, 토너먼트로 우승 팀을 가린다.

인삼공사는 지난해 이 대회를 통해 반등했다. 앞선 두 시즌 V리그에서 꼴찌를 했으나 컵 대회 준우승으로 분위기를 추슬렀다. 알레나가 잘했다. 현대건설과의 준결승(2016년 10월2일 ·3-1 승)에서 34점, IBK기업은행과의 결승(2016년 10월3일 ·0-3 패)에서는 20점을 올렸다. 이 흐름은 정규리그로 이어졌다. 6라운드까지 여자부 득점 1위(854점)에다 오른쪽 공격수의 주 임무인 후위공격도 전체 1위(성공률 42.28%)를 했다. 인삼공사는 3위로 포스트시즌에 나갔다.

서 감독은 "(알레나가) 배구를 익히려는 열정이 있고, 팀과 동료를 생각하는 마음이 남다르다"고 했다. 서 감독이 2013~2015년 한국도로공사를 지휘할 때 주포로 활약한 니콜 포셋(31 ·미국)과 많이 닮았다고 한다. 주한미군 출신 아버지를 둔 니콜처럼 알레나도 한국전쟁 참전용사인 할아버지의 영향으로 한국 배구에 관심을 가졌다. 알레나는 2012년 미국 오리건주 미인대회에서 입상하고, 같은 해 미스 USA에서 포토제닉상을 받는 등 미모와 실력을 겸비한 선수로 인정받고 있다. 

인삼공사는 알레나를 구심점으로 팀을 재편했다. GS칼텍스에서 뛴 국가대표 출신 한송이(33)를 트레이드해 왼쪽 공격수 자리를 채웠다. 자유계약선수(FA)로 흥국생명에 간 리베로(수비 전문 선수) 김해란(33)의 공백도 도로공사에서 영입한 오지영(29)으로 메울 계획이다. 서 감독은 "포지션별로 주축 선수들은 윤곽을 잡았다. 포스트시즌 진출로 선수단의 자신감과 의욕도 커졌다. 알레나를 필두로 높이를 활용해 승부를 걸 생각"이라고 했다.

관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