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문제 피드백
현재위치:홈페이지 종합 스포츠

'165cm 작은 거인' 한수진,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행

2017-09-11 15:29:58 | 작자:하남직 | 출처:당므 스포츠
개요:(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수원전산여고의 '작인 거인' 한수진(18)이 프로배구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 유니폼을 입는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수원전산여고의 '작인 거인' 한수진(18)이 프로배구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 유니폼을 입는다.

한수진은 11일 서울시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의 지명을 받았다.

한수진은 165㎝로 키가 작지만, 중학교 시절부터 '배구 천재'로 불렸다.

뛰어난 탄력으로 레프트로 활약하며 강한 스파이크를 꽂아 넣었다. 프로에서 리베로로 활용할 수 있을 정도로 수비도 뛰어나다.

많은 전문가가 "배구를 알고 하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한수진은 2017 춘계대회 최우수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지난 시즌 5위 GS칼텍스는 35%의 확률 추첨에서 50%의 지난 시즌 최하위 한국도로공사에 앞서 1순위 지명권을 얻은 행운을 잡았다. 이어 주저하지 않고 한수진을 호명했다.

2지명권을 얻은 도로공사는 선명여고 세터 이원정(17)을 선택했다.

이원정은 올해 열린 국제배구연맹 18세 이하(U-18) 세계선수권대회 주장으로 뛰었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이 돋보이는 이원정은 세터로는 큰 키(177㎝)를 지녀 블로킹에도 능하다.

현대건설은 전체 3순위로 광주체고 김주향(18)을 뽑았다. 김주향은 라이트와 레프트, 센터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선수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총 40명이 참가했다.


관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