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문제 피드백
현재위치:홈페이지 종합 스포츠

[단독]제 식구도 못 챙긴 무능의 '끝판왕', 배구협회 前배구선수 2명 연금 13년간 누락

2017-08-11 13:23:28 | 작자:김진회 | 출처:네이버 스포츠
개요:


'충격'이다.

대한민국배구협회 사무국 행정력의 민낯이 제대로 드러났다.

10일 배구계의 한 관계자는 "두 명의 전직 여자 배구선수에 대한 경기력향상연구연금이 배구협회 사무국에 의해 누락된 사실이 13년 만의 A씨의 연금점수 확인 요청에 의해 밝혀졌다"고 귀띔했다.

일명 체육연금으로 불리는 경기력향상연구연금은 1975년 대한체육회에 의해 첫 지급됐다. 1989년부터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운영하고 있다.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각종 국제대회의 성과에 따라 연금 점수를 부여해 월정금, 일시금, 장려금 등 세 가지 형태로 지급된다.

그런데 두 명의 전직 여자 배구선수 A, B씨는 지난 13년간 연금을 한푼도 받지 못했다. 어떻게 이런 상황이 발생했을까.

여자국가대표 세터와 센터 출신인 A씨와 B씨는 세 차례 아시안게임과 두 차례 올림픽에 출전했다. 아시안게임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 1998년 방콕 대회, 2002년 부산 대회였다. 당시 성적은 1위(10점)-2위(2점)-2위(2점)였다. 총 14점의 연금 포인트를 획득했다.

올림픽은 1996년 애틀란타 대회와 2004년 아테네 대회에 나섰다. 각각 6위(2점)와 5위(4점)를 차지했다. 한데 1996년 대회에 대한 연금 점수가 누락되는 촌극이 발생하고 말았던 것이다. 연금 점수가 20점에 도달하게 되면 매달 30만원의 연금을 받게 된다. 그러나 2004년 아테네올림픽이 종료된 뒤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들의 연금점수 산정 당시 A씨와 B씨는 총 18점으로 체육연금 신청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A씨가 지난 1일 협회에 자신의 연금점수를 확인하고 싶다는 요청을 했다. 협회 사무국은 경기실적을 재조사한 결과, A씨와 B씨의 애틀란타올림픽 성적이 누락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지난 13년간 제 식구도 챙기지 못한 협회 사무국의 무능력이 피해당사자의 확인 요청으로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다급해진 협회 사무국은 이 사실을 곧바로 오한남 배구협회장과 고병열 총무이사에게 긴급 보고했고 최초 확인을 요청했던 A씨의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다. 지난 4일 만난 A씨의 요청사항은 두 가지였다. 2004년 9월부터 2017년 8월에 해당하는 13년(156개월)치 연금 미지급액(4680만원)과 1년 이내 지급을 완결해 줄 것이었다. A씨와 함께 B씨도 같은 상황임을 알게 된 배구협회 사무국은 B씨에게 연락을 취해 A씨가 요청한 사항에 동의한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

사실 A씨와 B씨는 협회에 더 많은 돈을 요구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한 법률가는 "미지급액에 대한 지연 이자를 붙여야 하는 사안이다. 13년간의 이자를 명시적으로 포기를 한 것이 아닌 것이라면 협의 과정에서 얘기가 없었다고 해서 포기 의사를 밝힌 것은 아니다. 합의되지 않은 대상으로 간주할 수 있다. 즉, A씨와 B씨는 협회에 다시 청구할 수 있다"는 법리적 해석을 내놓았다. 다만, 민법상 소멸시효에 해당하는 사건이다. 이 법률가는 "형법의 공소시효처럼 민법상 채권에 대한 소멸시효(10년)가 적용될 수 있다. 때문에 2008년 이후부터 발생된 이자를 청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충격적인 상황이 발생했음에도 협회에선 징계위원회가 열리지 않고 있다. 사무국에선 책임지는 관계자가 아무도 없다. 오 회장이 당선된 지 일주밖에 되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진 사태인데다 지난 4일 사업상의 이유로 바레인으로 출국하면서 징계는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분위기다.

현재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허가와 승인 없이 전무이사와 상임이사회를 유지·운영하면서 논란을 키우고 있는 배구협회 수뇌부는 이 중차대한 사안에 대한 관계자 징계 등 사후조치를 시급히 논의해야 한다.

관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