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문제 피드백
현재위치:홈페이지 축구뉴스

이번주 EPL에서 가장 빨랐던 선수는 뤼디거

2017-09-12 10:27:47 | 작자:박찬준 | 출처:네이버 스포츠
개요:이번 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가장 빨랐던 선수는 첼시의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였다.


이번 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가장 빨랐던 선수는 첼시의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였다.

12일(한국시각) 영국 일간지 데일리미러는 '이번주 EPL 스피드스타 10명'을 공개했다. 이는 EPL 트래킹 시스템 '트래캡'을 기반으로 측정됐다. 올 여름 AS로마에서 첼시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뤼디거는 시속 35.19km의 기록으로 가장 빠른 사나이로 등극했다. 뤼디거는 이탈리아 무대에서도 빠른 수비수로 인정을 받았다. 2위는 웨스트브롬위치의 올리비에 버크였다. 그는 시속 35.13km로 달렸다. 

그 뒤를 크리스탈팰리스의 티모시 포수 멘사(시속 34.76km), 스토크시티의 마마 디우프(시속 34.67km), 본머스의 조슈아 킹(시속 34.61km)이 이엇다.

EPL의 대표적인 스피드스타인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는 시속 34.47km로 8위,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는 시속 34.28km로 9위에 올랐다.


관련정보: